SBS 연세대 변형로고 송출 사건

이동: 둘러보기, 검색

SBS 노알라 송출 사건 이후 2013년 9월 27일에 일어난 SBS 측 방송사고. 연세대학교의 ㅇㅅ을 일베의 ㅇㅂ으로 변형하여 합성된 로고가 노출된 사건이다.

문제의 로고[편집]

2715BC36524A88BF23E63B.png
왼쪽이 정상적인 로고, 오른쪽이 변형된 로고이다.

사건 개요[편집]

문제의 화면

2013년 9월 27일, SBS 스포츠 뉴스에서 2013 정기 고연전 농구 대회를 보도하면서 고려대의 완승 소식을 보도하였다. 그런데 그 때 배성재 아나운서의 뒤 연세대학교의 마크가 연세대의 마크가 아닌 변형된 마크였다. 이로 인하여 논란이 되었다.

SBS측 해명[편집]

SBS는 "잘못된 연세대 로고를 방송했다"면서 자체조사 결과 담당 직원이 구글링을 해서 얻어낸 이미지였다고 말했다. 37347832423153.jpg

  • 위 자료는 SBS의 해명 자료.

SBS는 "연세대의 많은 로고 가운데 방송에 적합한 고화질을 찾다가 극우 사이트 회원이 조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로고를 사용했다"며 "그래픽을 제작하고 방송하는 과정에서 잘못을 바로 잡지 못한 점에 대해 연세대 학생과 동문, 관계자,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실제로도 구글에서 연세대학교로고를 이미지검색을 하며 ㅇㅂ대 마크가 나온다. [1] 하지만 모든 대학교에서는 홈페이지만 들어가면 심볼로고가 나오기에 SBS가 신중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문제의 영상[편집]

SBS와 마이데일리 측의 통화[편집]

10월 1일 마이데일리와 SBS의 통화에서 SBS측은 요약하자면 이렇게 말했다.

일베 자료를 보낸 실수는 사실 사소한 일이다. 밑에 자막을 입력하는 용역 직원이 있다. 
그 직원에게 마크를 찾으라고 했는데 포털 사이트에서 연세대학교 마크를 찾다가 
상단에 있는 것을 사용한 것 같다. 
용역 직원이 저지른 실수이지만 실수가 거듭된 것은 피할 수 없는 나쁜 일이다. 
하지만 일베와 관련된 것은 아니다. 실수가 거듭된 것은 지적 받아 마땅한 일이다. 
일시 고용 형태 직원들에게 일을 맡기다보니 자꾸 그런 부실한 부분이 사고로 나타나는 것 같다.
잘 몰라 그렇게 됐다. 책임은 담당 PD나 아이템 책임자가 지게 되는데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

[2]

SBS 노알라 송출 사건이 일어난지 얼마 안되서 있었던 일이라 SBS 직원 중 일베 회원이 있다는 의혹이 커졌다 카더라.


  1. 참고
  2. 마이데일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