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직 공무원

이동: 둘러보기, 검색

地方職 公務員[편집]

지방직 공무원이란 지방자치단체 소속 공무원이다.

공무원이라면 다들 질투하고 씨발 욕하고 존나게 싫어하지만, 그래도 전부 공무원에 취직하고 싶어한다. 그 이유를 따지자면 지잡대, 전문대, 고졸들도 충분히 들어가는 중소기업에 들어가면 돈도 모기좆물만큼 주면서 일은 씨발 코끼리몸무게마냥 허벌창년되게 존나게 시키고 또 대기업이라고 해도 그나마 공무원처럼 동일하게 퇴직금이라든지 연금이 지급이 되며 중소기업보다야 훨씬 낫지만, 문제는 회사가 망하게 되면 공무원보다 은퇴를 일찍 해야 한다는 점이다. 하지만 공무원이라면 일단 들어가는 순간 비록 돈은 모기좆물마냥 존나게 적게 받지만 그 이후부터 계속 돈이 코끼리몸무게마냥 많이 받게 되며 게다가 또 퇴직금이라든지 연금이 100% 지급받고 행복한 노후생활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귀족과 같은 노예의 삶을 살 수 있다. 그야말로 대기업보다도 모든 면에서 훠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얼씬 좋은 신의 직장이다!

선호 공무원[편집]

매년 공무원 시험의 경쟁률을 살펴볼때 경쟁률이 최상위에 속한다. 비록 대한민국 공무원계의 전체최강자인 국가직 공무원에 비하면 한 수 아래이긴 하지만, 그래도 지방직 공무원 역시 모든 면에서 대기업과 동급 아니 그 이상의 혜택을 자랑한다.[1] 지역별로 지방직 공무원을 채용하는데 각 지역마다 경쟁률 및 합격선이 제각각 수준이다. 경쟁률 및 합격선이 가장 빡센 곳은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경기도이며, 반대로 경쟁률 및 합격선이 가장 널널한 곳은 강원도, 제주도이다. 다만 지방직 공무원이라고 해도 대한민국 공무원계의 전체최강자에다가 대한민국 취업계의 전체최강자인 입법고시(5급 공무원)나 행정고시(5급 공무원)나 사법고시(5급 공무원)에 비하면 매우 딸리는 수준이다.

명문대, 지거국 출신들이 많이 노리고 있다. 게다가 국가직 공무원과는 달리 지방직 공무원은 1년단위 기준으로 채용 시험 횟수라든지 채용 인원수가 압도적으로 많다보니 명문대, 지거국 애새끼들 뿐만 아니라 지잡대, 전문대, 고졸 출신들도 여기에다가 원서를 마구 내놓는다. 그래서 경쟁률 + 합격선만큼은 타 공무원 중에서 가장 최강 수준이다. 물론 어차피 명문대, 지거국 애새끼들이 다 짱먹고 다 합격해버리니까 지잡대, 전문대, 고졸 애새끼들은 대부분 보기 좋게 광탈당한다. 이해 못 하는 급식충들을 위해서 설명하자면, 지방직 공무원이 씨발 얼마나 경쟁률 + 합격선이 존나게 강하다는 점이다. 그래도 아직까지는 국가직 공무원에 비하면 경쟁률 + 합격선이 널널하긴 하지만 나중에 필기시험에서 운 좋게 합격했다고 해도 체력시험이나 면접시험에서 정말 억울하게도 명문대, 지거국 애새끼들한테 넘사벽으로 쳐발려서 광탈당해 최종 불합격 나오는 그런 경우가 더 많기 때문에 마냥 쉽다고만은 할 수 없다.[2]

물론 간혹 지잡대, 전문대, 고졸 출신들이 운이 드럽게 좋아서 지방직 공무원 합격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이들의 절대다수는 죄다 9급으로 합격한 경우이며 7급은 대졸자 이상을 상대로 우선 선발하기 때문인데다가 7급은 9급보다 더 많은 월급과 연봉과 복지혜택 등이 더 좋기 때문에 정말 명문대, 지거국 출신 아닌 이상 합격하기란 불가능에 가깝다.

대학교랑 비교하자면?[편집]

부산대, 경북대, 충남대, 전남대, 강원대, 경상대, 충북대, 전북대, 제주대, 건국대, 동국대, 홍익대, 국민대, 숭실대, 세종대, 단국대, 광운대, 명지대, 상명대, 가톨릭대, 한성대, 서경대, 삼육대 급이다. 경쟁률이랑 합격선이 씨발 역대 최강으로 존나게 빡세다면 부산대, 경북대, 충남대, 건국대, 동국대, 홍익대 들어가는 것보다 어려울 수도 있고, 그나마 경쟁률이랑 합격선이 씨발 역대 최약으로 존나게 널널하다면 충북대, 전북대, 제주대, 한성대, 서경대, 삼육대 들어가는 수준으로 좀 쉬울 수도 있다.

채용 정보[편집]

각 직렬들을 소개한다.

  • 입법부 - 국회직 공무원(국회소속기관 공무원 및 국회의원 보좌직원 등)
  • 행정부 - 행정 각 부처 및 소속기관 공무원(기획재정부, 교육부, 외교부, 검찰청, 경찰청, 식약처, 산림청, 중소기업청 등)
  • 사법부 - 법원직 공무원(각급 법원 및 헌법재판소 등)
  • 선관위 - 각급 선거관리위원회 공무원
  • 감사원(행정부에 속하나, 헌법기관이므로 따로 적음)

다만 여기까지는 국가직 공무원과 똑같고 후술할 직렬은 지방직 공무원에 해당되지 않는 것이다. 그러니까 관세직, 교정직,[3] 검찰사무직, 마약수사직, 철도경찰직, 기상직 등은 지방직 공무원이 아니다.

필기시험[편집]

추가바람.

체력시험[편집]

추가바람.

면접시험[편집]

추가바람.

근무상의 혜택[편집]

빠른 승진[편집]

승진이 다른 공무원들에 비해서 빠르다. 같은 선호직렬이자 대한민국 공무원 전체최강자인 국가직 공무원보다는 한 수 아래이긴 하지만 그래도 승진이 잘 된다!

사례[편집]

현실[편집]

가상[편집]

추가바람.


  1. 사실상 그 이상이라고 봐야 한다. 헬조선이 최근 취업난에 시달리면서 사기업은 죄다 구조조정해서 능력 없는 새끼들은 다 짤라버리는데 공기업만큼은 예외적으로 큰 사고를 치지 않는 이상 계속 철밥통 유지하며 평생직장 다닐 수 있기 때문에 사실상 지방직 공무원은 대기업과 동급이라고 봐도 된다. (다만 월급과 연봉은 대기업에 비하면 좀 후달리긴 하다. 그래도 7급부터는 월급과 연봉이 많아지니 결국 7급으로 승진한 이후부터는 대기업의 상위호환이 된다.) 상식적으로 대기업은 정년 은퇴연령이 45세이고 회사가 부도나면 그 즉시 해고되는데 공무원은 정년 은퇴연령이 최소 60세이고 나라가 멸망하지 않는 이상 해고될 일이 좆도 없다. 게임이 되겠는가?
  2. 사실 체력시험이나 면접시험도 결국 필기시험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은 사람들이 최종합격할 확률이 높다. 결국 필기시험을 최대한 잘 봐야 좋다는 뜻.
  3. 당연히 대도시에 있는 교도소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을 일컫는다. 진짜 완전히 인적이 드문 깊은 산속 옹달샘 누가 와서 먹나요 수준에 교통편이 워낙 좆같아서 자가용이 없으면 통근이 불가능할 정도의 시골에 있는 교도소는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