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너럴 조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극기.PNG
조승희

출생 1984년 1월 18일
대한민국
충청남도 아산시
사망 미국 현지시각 2007년 4월 16일 (23세) 한국 시각 2007년 4월 17일
미국 버지니아 주 블랙스버그
사인 자결
국적 대한민국
별칭 승희 ' 더 제너럴 ' 조, 승희 ' 더 마틴루터 ' 조
학력 버지니아 공대 (명예졸업)
직업 장군 (General)
인권운동가
종교 무교
업적 인종차별주의자 32명 사살
키 / 몸무게 189 cm / 75 kg


GeneralCHO.jpg




쌍권총을 든 저그, 우리 시대의 예수.
출처 - 4chan 제너럴 조 기념 쓰레드


개요[편집]

대한민국의 장군 겸 동양인 인권 운동가로, 그의 Fullname은 '제너럴 마틴루터 조'이다. 보통 중간이름은 생략하여 '제너럴 조'라고 불린다. 테마곡은 Mr.Big의 Shine이며 10년전인 2007년 4월 16일 버지니아 대첩때 승천 하시였다.
본래 조 장군께서 즐겨 들으시던 곡은 Collective Soul의 Shine이지만, 조 장군님은 Mr.Big의 Shine의 가사처럼 자신의 생명을 희생하여 타들어가는 동양인의 삶에 빛이 되시었기에 Mr.Big의 곡이 장군님을 상징하게 되어 버렸다.

조장군님의 생애[편집]

1984년 1월 18일 대한민국 충청남도 아산시에서 태어나시였다.

조승희 장군님이 8살때 부모님이 자녀교육의 일환으로 미국으로 건너가 세탁소를 운영하고, 위에 누나가 1명있는 평범한 가정이었다. 누나와 조장군님 모두 공부를 잘했다고 하는데 조장군님은 수학을 잘하셨다고 한다.

조장군님의 어렸을적 증언들

조장군님 증언.jpg

하지만 미국으로 건너가신 이후 학교에서 공부를 매우 잘하셨지만 인종차별을 당해 점점 사회와 단절되고, 소심한 성격의 청년으로 성장하셨다. 인종차별을 당하시면서 떨어진 사회성과 소심한 성격은 장군님이 당하고 있던 인종차별을 더욱 심화 시켰고 심지어는 반 전원이서 장군님을 비웃으면서 물건을 집어던지며 '중국으로 돌아가!'라고 소리치고 족스(잘나가는 일진)들이 조승희 장군님을 집단적으로 구타하고 소리치면서 욕을 했다고 한다.


그렇게 성장한 조승희 장군님은 버지니아 공대 영문학과에 입학하셨지만 유년시절에 당하신 인종차별왕따의 후유증인 결여된 사회성과 소심한 성격을 그대로 안고 입학하셨고, 대학에서도 똑같이 인종차별을 당하게 되신다.

내가 조승희와 가장 가까이 있었던 순간은 일대일 강의를 하던 시간이었어요. 나는 그에게 다른 학생들과 의사 소통하는 법을 배워야만 한다고 말했고, 그는 처음으로 내게 난 그걸 어떻게 하는지 몰라요라고 대답했죠. 그래서 저는 누군가에게 다가가 안녕, 잘 지내?(Hi, How are you?)라고 말해보라고 했죠. 그는 언젠가 그렇게 해보겠다고만 말하고는 그게 끝이었어요. 그런데 그런 일이 있고 나서 한참 뒤에 그가 총기 난사를 시작하기 바로 직전에 강의실에 있던 사람들에게 안녕, 잘 지내?라는 말을 했다는 것을 듣고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어요

- 버지니아 공대 루신다 루이 교수

버지니아 대첩[편집]

버지니아 대첩
조장군님.jpg
날짜 2007년 4월 16일
장소 미국 버지니아주 버지니아 공과대학
결과 대한민국의 승리
교전국
대한민국 대한민국 미국 미국
지휘관
대한민국 제너럴 조 미국 조지 W 부시
병력
1명 총 2만 8000명
피해 규모
1명 전사 (자결) 32명 전사
총 61명 사상

현지시각 2007년 4월 16일 미국 버지니아 주 블랙스버그에 위치한 버지니아 공대에서 일어난 대첩이다.

인종차별 문제를 알리시고 32킬 29부상 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남기시고 승화 하시였다.

이 전투는 신미양요 이후 130여 년만에 일어난 대한민국미국의 전투이다.

버지니아 대첩 진행과정[편집]

  • 첫번째 전투 : 현지시각 오전 7시 15분 기숙사에서 발생. 이때 NBC로 자신의 선언문과 동영상을 우체국을 통해 부쳐 선전포고 하셨으며, 이후 두 번째 전투까지 2시간에 공백이 발생한다. 이때 개전의식으로 전쟁의 신께 양인 두명을 공물로 바쳤다.


  • 두번째 전투 : 9시경 교내 강의실 전역.
우체국에서 돌아온 조장군님은 배낭에 망치, 나이프, 권총 두 정, 권총 탄약 400발을 가지고 강의실로 향했고, 이때 174발의 총알을 사용해 30킬 29부상이라는 기록을 남기게 된다. 이 전투에서 조장군님이 전사 하신다.


  • 미국 : 32명 사망 29명 부상
  • 대한민국 : 1명 전사 (9시 50분경 강의실 211호에서 머리에 권총을 발사해 순국)

백인만 죽인게 아니다?[편집]

조장군에게 사살당한 32인 중에는 백인뿐 아니라 흑인과 아시아인(1명, 중국인)도 있었다.


그럼 조장군은 왜 아시아인을 죽였던 것일까?


일단 조장군의 전술을 살펴보자.


조장군은 강의실에 들어가서 그 안에 있는 사람들을 모조리 쏘는 전술을 택했다.


이때 아시아인만 놔두고 백인만 쐈다면 어떻게 됐을까?


분명 미국내에서 반아시아 분위기가 형성됐을 것이다.


이 사실을 안 조장군은


삿갓을 훔친 동향 병사를 처형할 수밖에 없었던 여몽의 심정으로


눈물을 머금고 방아쇠를 당긴 것이다.


하지만 조장군도 인간인지라 약점이 있었다..


그는 차마 같은 한국인을 죽일 수 없었던 것이다.

2533.jpg


제너럴 조..

그는 아시아인이기 이전에 한국인이었다.

이날 대첩 중 살아남은 이의 증언담에는 다음과 같은 말이 전해진다.

탕탕탕! 세 발의 총성이 정확히 한국 동포의 살갗을 꿰뚫었다. 허나 신기하게도 그는 살아있었다. 그렇다. 조, 동양의 예수인 그도 인간인지라 약점이 있었다. 차마 같은 한국인을 죽일 수 없었던 것이다. 어리둥절해하는 그를 향해 조가 나지막히 읊조렸다. 급소는 비켰다... 나는 네놈이 한국인인 것을 몰랐던 것이고, 너는 운좋게 살아남은 것뿐이다. 어서 가라! Park! 가서 오늘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전 세계에 알려라!

버지니아 대첩에서 심판당한 인종차별주의자들 목록[편집]

인종차별주의자들.jpg


1. 라이언 클라크(Ryan Clark) - 22세, 심리학/화학/영어 4학년

인종차별주의자1.jpg

흑인이지만 일찍이 백인우월주의자들의 개가 되어 활동한 진정한 악질 쓰레기이다. 그 끄나풀 짓거리로 백인 우월자들을 만족시켜줬으며 그들에게 "검둥개 라이언" 이라 불렸다.


2. 에밀리 힐셔(Emily Hilscher) - 19세, 축산학과 1학년

인종차별주의자2.jpg

어려서부터 백인 우월주의가 뼛속 깊이 박혀있던 백인 우월주의자.


3. 미날 판찰(Minal Panchal) - 26세, 건축학과 석사과정

인종차별주의자3.jpg

통칭 "신호등 미날" 별명이 신호등인 이유는 황인종(노랑)만 보면 피터지게 패버려 (빨강)색으로 만든다 하여 신호등이라는 별명을 얻은 진정한 극성 인종차별주의자.


4. G. V. 로가나탄(G. V. Loganathan) - 53세, 토목공학과 교수

인종차별주의자4.jpg

사회적 지위때문에 대놓고 인종차별을 하진 못했지만 유색인종 학생들의 과제, 시험등에 불합리한 평가를 내린 인물.


5. 재릿 레인(Jarrett Lane) - 22세, 토목공학 1학년

인종차별주의자5.jpg

"깜둥이 잡는 재릿" , 시도때도 없이 흑인 학생들을 폭행한 쓰레기.


6. 브라이언 블룸(Brian Bluhm) - 25세, 토목공학 석사과정

인종차별주의자6.jpg

"빗자루(블룸) 블룸" 빗자루로 유색인종 학생들을 폭행했던 쓰레기, 빗자루에 집착했던 이유는 유년시절 모친의 폭행때문이라고 한다.


7. 매슈 궐트니(Matthew Gwaltney) - 24세, 환경공학 석사과정

인종차별주의자7.jpg

이상성벽주의자. 무언가를 물어 뜯는데서 성적 쾌락을 느꼇다. 특히 유색인종을 물어 뜯을때 성적 쾌락을 느끼던 별종.


8. 제러미 허브스트릿(Jeremy Herbstritt) - 27세, 토목공학 석사과정

인종차별주의자8.jpg

"요리사" 제러미, 담배꽁초, 벌레 시체 등을 넣어 만든 요리를 유색인종 학생들에게 억지로 먹였다.


9. 파타히 룸반토루안(Partahi Lumbantoruan) - 34세, 토목공학 박사학위

인종차별주의자9.jpg

황인이지만 인종차별주의자들의 히트맨 역할을 톡톡히 한 쓰레기. 무에타이의 달인


10. 대니얼 오닐(Daniel O'Neil) - 22세, 환경공학 석사과정

인종차별주의자10.jpg

널드 새끼. 개인적인 열등감을 유색인종 학생들에게 풀었다.


11. 후안 오르티스(Juan Ortiz) - 26세, 토목공학 석사과정

인종차별주의자11.jpg

"바리스타" 후안. 동양인들에게 커피를 만들어오게 한 후 자신의 기준에 들지 않으면 눈에 커피를 붓고, 괜찮으면 노예로 부렸다.


12. 줄리아 프라이드(Julia Pryde) - 23세, 생명공학 석사

인종차별주의자12.jpg

"눈알 뽑는 줄리아" 유색인종 학생의 눈을 크게 다치게 했으나 본인의 인맥과 연줄로 무죄방면받은 쓰레기.


13. 왈리드 샤알란(Waleed Shaalan)[1] - 32세, 토목공학 포닥

인종차별주의자13.jpg

건설현장에 피라미드 쌓던 노예처럼 동양인을 부리며 흡사 파라오와도 같은 권력을 유지했다.


14. 제이미 비숍(Jamie Bishop) - 35세, 독일어학과 교수

인종차별주의자14.jpg

은근히 뒤에서 학생들의 인종차별을 종용했던 교수. 겉은 독일어학 교수지만 속은 나치즘에 찌들은 네오나치 단원.


15. 로런 매클레인(Lauren McCain) - 20세, 국제학 1학년

인종차별주의자15.jpg

"은행원" 로런, 유색인종 학생들에게 매달 6달러씩의 "보호비"를 거두었다.


16. 마이클 폴 주니어(Michael Pohle Jr.) - 23세, 생명과학 4학년

인종차별주의자16.jpg

"의자뺏는 마이클" 유색인종 학생들의 의자를 훔쳐 어딘가에 숨겨놓는 유치한 짓거리를 일삼았다.


17. 맥신 터너(Maxine Turner) - 22세, 화학공학 4학년

인종차별주의자17.jpg

"헤로인" 맥신, 고순도의 헤로인을 추출해 판매하는데 유색인 학생들을 이용했다.


18. 니콜 화이트(Nicole White) - 20세, 국제학 3학년

인종차별주의자18.jpg

"포주" 니콜, 유색인종 여학생들에게 강제적으로 매춘을 종용함.


19. 리비우 리브레스쿠(Liviu Librescu) - 76세, 기계공학과 교수

인종차별주의자19.jpg

"킬링 머신" 리비우, 기계공학과 교수라는 자리를 이용해 자신이 만든 엽기적인 고문도구들을 유색인종 학생들에게 사용했다.


20. 조셀린 쿠튀르누아크(Jocelyne Couture-Nowak)[2] - 49세, 프랑스어학과 교수

인종차별주의자20.jpg

"순백" 조셀린, 학생 기숙사에 침입해 유색인종 학생에게 강산성 표백제를 들이 부었다.


21. 로스 앨러메딘(Ross Alameddine) - 20세, 영어학/비즈니스학 2학년

인종차별주의자21.jpg

"머리 자르는" 로스 , 항상 가위를 지니고 다니며 유색인종 학생들의 머리카락을 자름, 그 후 돼지털과 같다며 조롱함.


22. 오스틴 클로이드(Austin Cloyd) - 18세, 국제학/프랑스어학 1학년

인종차별주의자22.jpg

"쿼터백" 오스틴, 럭비공을 지니고 다니며 유색인종 학생들의 머리를 강하게 내리치는것을 즐김.


23. 다니엘 페레스 쿠에바(Daniel Perez Cueva) - 21세, 국제학 3학년

인종차별주의자23.jpg

"쿠바" 쿠에바, 유색인종 학생들을 자신의 시가 운반책으로 사용함.


24. 케이틀린 해머런(Caitlin Hammaren) - 19세, 국제학/프랑스어학 2학년

인종차별주의자24.jpg

"돈 세탁" 케이틀린 , 위조지폐를 제조한뒤 유색인종 학생들에게 사용하도록 강요함, 사용을 강요받은 학생은 누명을 써 징역형을 받기도 했음.


25. 레이철 힐(Rachael Hill) - 18세, 생명과학 1학년

인종차별주의자25.jpg

"면도칼" 레이철, 유색인종 학생들의 물품들을 면도칼로 훼손하는것을 즐김.


26. 매슈 러포트(Matthew La Porte) - 20세, 정치학 2학년

인종차별주의자26.jpg

"리포트" 러포트, 유색인종 학생들에게 자신의 과제를 대리하도록 강요함.


27. 헨리 리(Henry Lee) - 20세 - 컴퓨터공학 1학년

인종차별주의자27.jpg

"닌자" 헨리, 어려서부터 배운 가라테를 이용해 인종차별주의자들의 끄나풀 역할을 했다.


28. 에린 피터슨(Erin Peterson) - 18세, 국제학 1학년

인종차별주의자28.jpg

황인 학생들에게 날생선을 던지며 "스시를 쥐어봐라" 라며 조롱하는것을 즐김.


29. 메리 캐런 리드(Mary Karen Read) - 19세, 학제학 1학년

인종차별주의자29.jpg

"개 목걸이" 리드, 개 목줄을 가지고 다니며 유색인 학생들의 목에 걸고 강제로 끄는것을 일삼음.


30. 리마 사마하(Reema Samaha) - 18세, 도시계획 1학년

인종차별주의자30.jpg

"사마엘" 사마하. 유색인 학생의 등에 역십자 모양 상처를 내며 악마 숭배 의식을 진행함.


31. 레슬리 셔먼(Leslie Sherman) - 20세, 역사학/국제학 3학년

인종차별주의자31.jpg

"전차장" 셔먼, 유색인종 학생들을 무릎꿇린 뒤 그 위에 올라 타 움직이기를 강요함, 3시간 내내 움직이도록 강요하기도 했음.


32. 케빈 그라나타(Kevin Granata) - 45세, 공학 교수

인종차별주의자32.jpg

"사이보그" 케빈, 자신의 전신 의체 계획을 진행하기 위해 유색인 학생들을 실험 대상으로 삼음.



역겨운 인종차별주의자들, 백인 우월주월자들.

그들의 역겨운 심장은 조장군에게 꿰뚫리기 전까지 인종차별을 위해 뛰었으며 그들의 구역질나는 숨결은 유색인종의 머릿속을 헤집어놓았다.

그 존재가 역겨운 전쟁범죄자들인 나치와 다를게 없는새끼들인것이다.

이런 새끼들을 기린답시고 묘비까지 세워놓는 버지니아 주와 전쟁범죄자들을 기린답시고 모아놓은 야스쿠니 신사가 뭐가 다르단말인가?

구역질이 멈추지 않는다. 한줄씩 비난의 말을 작성해 인종차별주의자들의 무덤에 침을 뱉어주자.

제너럴 조 선언문[편집]

조장군님 어록.PNG


You have vandalized my heart, raped my soul and torched my conscience. You thought it was pathetic

boy's life you were extinguishing. Thanks to you, I die like Jesus Christ, to inspire generations of the weak and the defenseless people.


너희들은 내 마음을 파괴했고, 영혼을 파괴했으며, 의식을 불태웠다. 너희들은 단지 한 불쌍한 소년의 삶을 짓밟아 없앤다고 생각했다. 고맙게도 덕분에 나는 예수처럼 죽는다. 약하고 힘없는 동포들에게 영감을 주기 위해서.


You had a hundred billion chances and ways to have avoided today. But you decided to spill my blood.

You forced me into a corner and gave me only one option. the decision was yours. Now you have blood on your hands that will never wash off.


너희들에게는 오늘을 피할 수 있는 천억 번의 기회와 방법이 있었다. 그러나 너희들은 내 피를 흘리게 했다.
나를 궁지로 몰아넣었으며 한 가지 선택만을 남겨놨다. 결정은 너희들이 했다. 이제 너희들의 손에는 영원히 씻기지 않을 피가 묻었다.


I didn't have to do it. I could have left. I could have fled. But now I am no longer running.

If not for me, for my children and my brothers and sisters that you I did it for them.


이렇게까지 할 필요는 없었다. 피할수도 도망칠수도 있었다. 하지만 나는 그러지 않았다.
이것은 나를 위한 것이 아니다, 나의 아이들과 형제자매들을 위한것이다.


When the time came, I did it. I had to.


때가 왔을 때 난 실행했다. 그럴 수밖에 없었다.


Like Moses, I split the sea and lead my people.


나는 모세처럼 바다를 가르고 내 동포들을 이끌 것이다.


너희들이 나한테 해준 만큼 총알로 되갚아주마.

내가 이런 짓을 할 때까지 너희들이 나한테 한 짓을 생각해봐.

-조승희 선언문 中-


조장군 선언문.jpg
조장군 선언문 2.jpg

그에 관한 어록[편집]

칭챙... 그리고 총.
그들은 나를 칭챙총이라 불렀고, 나는 그들에게 총의 힘을 보여줬다.
황인 예수 조승희가 아니다. 이젠 예수가 백인 조승희다.
장군께서 팔척 문을 쇠사슬로 걸어잠그시매 말씀하사
"내가 살아서 이 문을 나가지 아니하리라. 나의 민족이 흘린 눈물이 총알이 되어 돌아올 지어다"
장군께서 권총 두자루를 품에서 꺼내 드시며 우뢰와 같은 소리로 "잘 지내었느냐!"하고 말씀하시자
감히 목소리를 높여 장군을 비난하고 힐책하려는 자가 없었더라
야수의 심정으로 미국의 심장을 쏘았다.
우리가 인생에서 저지를 수 있는 가장 큰 죄악은 불의를 보고 행동하지 않는 것이다.
백인의 차별보다 더 무서운 건 동양인 스스로가 백인보다 못하다는 열등감을 갖는 것입니다.
조는 방아쇠를 당기기위해 태어났고 방아쇠는 당겨지기위해 조를 기다렸다.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마틴 루터 킹-
나에게는 총이 있습니다. -제너럴 조-
조승희는 사람을 쏜 게 아니다. 그는 인종차별이란 괴물을 쐈다.
'급소는 피했다... 얼른 도망가라...넌 살아서 역사를 전해라...'
조장군에게는 작은 발걸음이지만 동양인에게는 거대한 도약이다.
펜은 ,칼보다 강하다. 하지만 총은 더욱 강하다.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죽여라.
네 이웃이 오른뺨을 때리면 왼뺨을 쏴라.
죽음이 문제가 아니다. 다만 어떻게 죽느냐가 문제인 것이다. 
모든 인종은 총알 앞에서 평등하다.
평등과 존중은 총구에서 나온다.
백문이불여일 건(Gun) : 백 번 듣는 것이 총알 한개 보다 못하다.
악한 사람이 선한 사람을 욕하거든 선한 사람은 어떤 대꾸도하지 마라 대신 총을 들어라.
제 미국산 총과 선생님의 중국산 총을 바꿉시다. 제 총은 이제 6시간밖에 안쓰니까요. 
나에게 권총 두 자루만 달라, 누구든 시체로 만들 수 있다.
너희 중 죄가 없는 자만이 내 총알을 피하거라. - 제너럴 조, 인종차별주의자들을 엄벌하며
살고자 하면 죽을것이고 죽고자 하면 죽을것이다. - 제너럴 조, 공포에 질린 양키들을 보고 글록 19를 빼어들며
코레아 우라 코레아 우라. - 조장군님이 양키들을 납덩이로 단죄하며 목이 터저라 외치며
아침엔 버지니아 공대 학생으로 저녁엔 혁명가로 죽는다.
장군님은 떠나갔지만 나는 장군님을 보내지 아니하였습니다.
1명을 죽인 자는 살인자, 5000명을 죽인 자는 영웅, 33명을 죽인 자는 제너럴이다. - 피타고라스
쐈노라! 맞췄노라! 이겼노라! - 카이사르
예리한 총알이 조리있는 연설보다 더 낫다. - 비스마르크
소시민은 도전자를 비웃는다. 주인님은 똥양인을 비웃는다. 제너럴 조는 주인님을 비웃는다. - 노모 히데오
수억의 중국청년이 하지 못했던 걸 단 한 명의 조선인 청년이 해냈다. - 마오쩌뚱
이 시대는 두 시대로 나뉜다. BC(Before cho) 와 AC(After Cho).
첫번째 총알은 신미양요 때 죽어간 조상의 몫이요.
두번째 총알은 가쓰라-태프트 밀약에 목놓은 고종 황제의 몫이요.
세번째 총알은 노근리 학살을 기억 하기 때문이다.
조장군께서 거기까지 말씀하시고 글록19 권총을 뽑아드시매 양인들은 그저 놀라 허겁지겁 도망가기에만 바빴다.

군중 중에 한 이가 그러하면 당신은 모든 백인을 물리치시는 동양인의 메시아이나이까 하고 묻자 조용히 웃으며 이르되 이는 고통 받는 동포들을 위함이니라 이 말씀에 울지 않는 동양인이 없더라
이에 글록을 드시며 가로되 백인의 차별보다 두려운 것이 무엇인지 아느냐 하시니 좌중이 침묵하매 이르시니 이는 동양인 스스로가 백인보다 못하다는 열등감을 갖는 것이니라 하심이라
영웅이 비통하게 외치매 색목인들이여 밀알 하나가 죽어서 이삭에 열 알이 열리듯 너희가 짓밟은 한 소년이 약하고 힘없는 제 동포들에게 영감키 위해 너희의 예수와도 같이 죽음을 보라 하시었고
너희가 참람된 칭 챙을 논하니 내가 글록으로써 총을 드노라 고통받는 동포들이여 나로서 영감을 얻으라 핍박받는 형제들이여 누구도 동양인을 업신여길 수 없음을 저들이 깨닫게 하라 내 손에 묻는 피는 번제물의 피요 나의 보혈이니 그 붉음을 기억하라 훗날 우리의 아들딸이 우리와 같은 치욕을 당하지 않는 세상에서 살게 하리라
그 날이 밤도둑과 같이 오니 깨어 있는 자들 외에는 아무도 알지 못하고 영웅이 천억 가지 방법으로 피할 수 없으리라 너희는 피를 흘리고 영원히 씻기우지 못하리라 하신 새벽이 밝더라 후세에 그 누가 버지니아를 가리켜 동양인의 성지라 하지 않을소냐
훗날 한 교수가 이 날을 돌이켜 말하매
동양의 영웅이여 저들 흰 피부의 압제자들도 한갖 사람일 뿐이니 잘 지내었느냐는 말을 건넴이 어떠하신지 아뢴 적이 있었으나
거사일 영웅이 두 자루 글록을 빼들고 잘 지내었느냐 물으셨다 함을 전해듣고 오열을 금할수 없었나이다 하더라



장군님 가라사대 이 땅에 모든 동양인들아 너희들은 나의 백성이니라


너희들이 받은 고통과 차별의 원흉을 내 목숨과 함께 짊어지어


지옥으로 친히 이끌것이니 이제 너희들의 앞날은 SHINE 하리라


-대장군 조승희-

문학인으로써의 활동[편집]

역사상 뛰어난 무인들은 무에만 치중하지 않고 문에도 역시 뜻을 두는 문무겸비의 덕을 갖추었는데, 이는 조승희 장군 역시 다르지 않다.

조승희 장군은 문학도로서도 뛰어난 면모를 보였는데, 대표 작품은 피폐해진 가정을 통해 미국사회를 신랄하게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리차드 맥비프" 이다.

백문이 불여일 '건'. 그의 뛰어난 문학인으로써의 행보를 직접 확인하자.


리차드 맥비프

평가[편집]

위키백과에서 가장많이 검색된 한국인

검색된한국인.jpg

키 189cm 괜찮은 외모 고학력 외국에서 오래 살아 한국으로 오면 대접받음 조장군님은 이런 대단한 스펙을

가지고 있었고 현실과 조금만 타협하고 동양인들이 당하는 차별들을 넘어 갔으면 순탄한 인생이 열렸겠지만

조장군님은 이런 인생을 포기하시고 동얀인들의 인권을 위해 목숨을 바쳐 동양 인권의 상승에 크게 기하였다.

점점 심해지는 동양인 인종차별 문제를 전세계적으로 알리시고, 백인우월주의사대주의에 쩔어있던 대한민국

미국의 문제점을 전세계적으로 알리신 분이라고 평가할수 있다. 조장군님과 관련된 글이 올라올때는 조장군님의

업적에 맞는 수식어가 붙는편이며 보통 '동양의 예수', '동양인의 구원자' 등이 많이 붙는편이다.

T.S.엘리엇은 4월은 가장 잔인한달이라고 표현했다. 기나긴 겨울끝 죽었던 라일락이 온갖 격정과 고통끝에 싹을 틔워내는 달,
소생의 환희와 적응의 고통이 뒤섞인 가난의 달이 바로 4월이라고 그는 묘사하였다.
잔인한계절 4월, 미국엔 기나긴 고통의 겨울속 싹을 틔어낸 라일락이 있었고
동양인진출이래 100년의 기나긴 고통의 계절 끝에 싹을 틔워낸 무궁화가 있었다.
그 무궁화의 이름은 바로 제너럴 조
개척이래 백인 이외에는 고통의 신음조차 허용되지 않던 금단의 땅, 미국
칭챙총으로 멸시받던 황인은 계속 속으로 분노를 삼켰고
흑인은 남북전쟁을 계기로 해방되었으나 황인은 여전히 아무런 목소리조차 내지 못한채
백인들의 표독한 전횡속 영혼까지 갈기갈기 찢어져갔다
그때 한 동양인이 있었다. 모두가 똥송합니다를 외치며 열등감에 빠져 자학할 때
동양인이라는 주체적 사명으로 불타오르는 정의의 청년이 있었다
5발의 탄창과 2발의 권총으로 61명을 사상시키고도 1발의 탄창이 남았다는 동양인의 예수,
그저 동양인의 권리신장이라는 엄숙한 사명위에 자신의 피를 당당히 흩뿌린 우리의 그리스도
그는 그저 평범한 동양인 소년이였다. 그의 믿을수 없는 킬뎃조차 본디 그가 갖고 태어난 능력은 절대 아니였다.
수학 잘하고 꿈많던 순수한 동양인 소년을 백인들은 그를 철저히 영혼까지 짓밟아 놓았다.
수십년에 걸친 괴롭힘, 그리고 자신과 같은 처지를 살고 있는
스스로를 '똥송'하다며 모든 것을 포기해버리고 사는 수많은 동양인 동포를 보고
그는 스스로가 대한민국에 다시 없을 ‘장군’이 되었다
911이래 최초 동양과 서양의 전투, 아무도 넘볼수 없던 금단의 영역인 아메리카 본토에서
수십명을 사상케하고 옥으로 부서진 조장군의 버지니아 대첩,
남북전쟁때 흑인의 깃발이 하늘높이 휘부낀것처럼, 2007년 4월 16일 그날만큼은 이 땅위에 절대권력을 없다는 것을 증명하는 동양인의 깃발이,
진출이래 100년만에 처음으로 미국의 심장 버지니아에서 휘부꼈다. 그가 즐겨 듣던 ‘shine’처럼 수많은 동양인들에게 한줄기의 햇빛이 되시고 스스로 옥으로 부셔진 장군이시여,
모세처럼 바다를 가르고 동양인들을 이끌었던 우리의 예수, 조승희
장미꽃보다 아름다웠던 청춘 버지니아에서 바치시고 사라졌던 그가 하고싶었던 말은 무엇일까
백인의 차별보다 더 무서운 것은 우리 스스로가 백인보다 못하다는 열등감을 가지는것이라고 말하셨던 장군님,
서거하신지 벌써 10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여전히 한국은 백인우월주의와 사대주의에 쪄들어 있다.
그가 자신의 청춘까지 버리시며 일깨워 주려 했던 사실을 우리는 어쩌면 망각하며 살고있는건 아닐까
제너럴 조 서거 10주년이 다가오는 오늘, 이것이 동양인이 백인우월주의와 사대주의를 버리고 열등감에서 벗어나
당당한 동양인으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길 빈다.
언젠간 그가 꿈꾸던 모든 인종들이 평등한 세상이 오기를 바라며
우리는 버지니아에서 한줄기 빛으로 사라진 그를 기억하고 추모한다.
우리의 예수, 아니 황인 예수 조승희가 아니다. 이젠 예수가 백인 조승희다.
4월은 잔인한달이라고 누가 그러던가, 장군님덕에 4월은 동양인의 희망과 해방의 꽃망울이 자라는
동양인의 달이다. 동양인을 위해 몸을 바치신 당신을 추모하며..... RIP GENERAL JO, REMEBER 416

제너럴 조가 후대의 미친영향[편집]

제너럴 조를 모방하고 있는 브라질인의 모습


제너럴 조에게 영향을 받았다는 미국 기자 살해범

제너럴 조를 모방한 중학생

조모티콘[편집]

제너럴 조를 추모하고 그 업적을 기리기위해 누리꾼들이 만든 조모티콘이 있다. 조승희 장군님 관련 글에 조모티콘을 달아주도록 하자

(-_-)ㄱ ↖(_ _)↗ ┐(-_-)┌

아스키 아트[편집]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