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용타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을용타[편집]

을용타(乙容打)는 2003년 12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과 중화인민공화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경기 도중 이을용 선수가 상대 선수의 뒷통수를 때리며 퇴장당한 사건, 혹은 그 당시 사진을 패러디한 그림을 말한다.

을용타.jpg

원본 사진이 매우 합성같은 사진이라 유행을 탔다. 노무현과 비슷하다

을용타는 위키백과에서 맨날 글 짤라먹는 기준이 되는 저명성을 간단히 클리어할 정도로 너무나도 전설적인 사진이라 위키뷁과스럽지 않게 떡밥설명도 노무노무 잘 되어있다.

사건 개요[편집]

2003년 일본에서 열린 동아시아컵은 대한민국과 일본, 중화인민공화국과 홍콩 4개국이 참가했다. 당시 대한민국의 2차전 경기는 2003년 12월 7일 사이타마 경기장에서 열린 중화인민공화국과의 경기였다. 당시 대한민국 대표팀 감독은 움베르투 코엘류, 중화인민공화국 대표팀 감독은 아리 한이었다. 당시 공한증에서 벗어나려고 하는 중화인민공화국과 공한증을 이어가려는 대한민국의 상반된 입장이 경기를 가열시켰고, 전반전에도 이미 안정환과 리웨이펑 사이에서 약간의 실랑이가 있었다. 전반 종료 직전 왼쪽 코너에서 얻은 코너킥 기회에서 이을용이 올린 볼을 유상철이 머리로 받아 넣어 대한민국이 1-0으로 앞서게 되었다.

후반전 14분경, 이을용이 동료의 패스를 받아서 공을 돌리고 있을 때 중화인민공화국의 리이가 이을용의 오른쪽 발목을 뒤에서 걷어찼다. 이전에도 발목 부상으로 오랫동안 고생하다가 가까스로 부상이 완쾌되고 있던 이을용은 순간적으로 흥분하여 리이의 뒤통수를 손바닥으로 때렸다. 리이가 뒤통수를 감싸쥐고 그라운드에 쓰러지자 흥분한 중화인민공화국 선수들이 몰려왔고 이에 맞서 대한민국 선수들도 몰려들어 분위기가 험악해졌다. 양팀 선수 사이의 실랑이가 어느 정도 가라앉자 주심은 리이에게 경고를 줬고 이을용에게는 퇴장을 선언했다.

이을용에게 가격당한 리이는 사실 이을용이 리이를 심하게 때린 것이 아니라 손바닥으로 뒤통수를 때렸는데도 시뮬레이션 액션으로 의심을 받을 정도로 오랫동안 그라운드에 누워 있었다. 그는 결국 나중에 들것에 실려 나가 의료진들로부터 치료를 받고 다시 그라운드로 들어갈 수 있었다.

우세한 경기를 펼치던 대한민국은 이을용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놓이게 되었으나, 결국 한 골 차 리드를 지켜서 경기에서 승리했고 중화인민공화국을 상대로 무패 기록을 이어간다.

배경[편집]

  • 중화인민공화국팀은 이전부터 대한민국과의 축구 경기에서 스포츠 정신에 어긋나는 거친 반칙을 일삼아 왔다. 대표적으로 1998년 프랑스 월드컵 직전에 열린 중화인민공화국과의 평가전에서 황선홍은 중화인민공화국 골키퍼의 거친 반칙으로 무릎에 심각한 부상을 입고 월드컵에 참가하였지만, 한 경기도 출장하지 못하고 대표팀은 1무 2패로 조별예선에서 탈락했다. 이와 같은 문제로 중화인민공화국 축구팀의 거친 플레이에 대해 한국을 비롯한 다수의 축구팬들은 불만을 가지고 있었다.
  • 중화인민공화국팀의 경우 공한증이라고 부를 만큼, 오랫동안 대한민국에 대해서 한 번도 이기지 못한 징크스를 가지고 있었고, 중화인민공화국의 입장에서는 거친 경기를 펼쳐서라도 1승을 거두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있었다.
  • 중화인민공화국에 대한 일반 국민들의 감정이 악화되고 있었다. 2002년 축구 월드컵에서 대한민국의 4강 진출에 대해서 중화인민공화국인들이 이를 시기하며 폄하한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국민들의 감정이 좋지 않았고, 고구려사 왜곡 문제로 이것이 더욱 심화되었다. 을용타 사건은 이같은 정서가 표면으로 분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고, 그 결과 패러디물이 나오게 되었다.
  • 인터넷과 PC가 널리 보급되면서 그래픽 관련 프로그램을 능숙하게 다룰 수 있는 컴퓨터 사용자의 수가 급격히 증가했으며, 디시인사이드와 같은 사이트에서 합성 사진을 올리는 인터넷 문화가 이미 발달해 있었다. 을용타는 이런 사회적 배경을 등에 업고 수많은 패러디 짤방 사진을 낳았다.

출처 : 위키백과 - 을용타

당시의 패러디[편집]

을용타패러디.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