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중양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박중양(朴重陽, 1872년 5월 3일 ~ 1959년 4월 23일)은 조선 말기와 일제 시대, 대한민국의 정치인이다. 대구군수, 경상북도관찰사서리, 평안남도관찰사, 전라남도관찰사, 경상북도관찰사, 충청남도관찰사(한일합방 직전), 충청남도 장관, 황해도지사, 충청북도 지사를 지낸 중견급 정치인이다.

조선 사회의 부패와 연좌제도, 김옥균을 암살한 뒤 부관참시해버리는 것, 국비로 유학시켜놓고 자객을 보낸 조선 왕조에 대한 분노와 환멸이 친일의 동기가 된 아주 특이한 케이스. 박작대기 또는 박짝대기라는 별명으로 유명하다.[1]

이완용, 박제순 같은 권력 모리배 부류나, 윤치호같이 독립운동 참여를 거부하면서도 나름 애정을 보인 회색분자들하고는 너무나도 다른 케이스.

일제시대의 쿨가이 친일파[편집]

다른 친일파 인사들과는 색다른 소신형 친일파다. 조선을 팔아먹으려고 작정한 을사오적이나 정미칠적, 학문 연구 지원에 혹해서 친일파가 된 최남선이나 기타 자기 지위, 재산을 지키기 위해 친일파가 된 사람들과는 다른 형태의 친일파다.

독립운동을 하다가 민족성을 경멸하며 친일파가 된 춘원 이광수와도 다르다.[2]

일기장을 압수당한 뒤에 쓴 술회라는 자서전을 보면 한일합방의 원인을 조선인들도 제공했다는 점, 한국 사회의 부패와 내부 분열에 대한 지적, 일제 시대 이후 현대적 형태의 행정제도의 도입 등에 대해 서술해놓았다.

국민성에 대한 냉소[편집]

그는 한국인들이 나태하고 게으르며 남을 잘 헐뜯는다고 하였다. 신뢰를 가볍게 여기며 뒤통수를 잘 친다. 자기는 잘할 자신도 없으면서 남 하려고 하는 것이나 방해하고 욕한다고 지적했다. 조선인들은 남을 잘 헐뜯으며 거짓말과 술수에 능한 자들이 많다고도 했다.

독립운동가 출신 정치인들의 정치적 무능력함도 조롱해서 화제꺼리가 되었다. 미군만 철수하면 이승만 같은 것은 짐싸서 도망갈 준비를 할꺼라고 했는데 그의 말이 예상대로 맞아 떨어졌다. 솔직히 안 도망가는게 이상하지만은..

관직 경력[편집]

조선 말에 일본 유학을 갔다온 뒤 군부 기사, 군부 군기창 주사, 농상공부 주사, 진주 판관, 대구 판관, 대구군수 겸 경상북도 관찰사 서리, 전라남도 관찰사, 평안남도 관찰사, 경상북도 관찰사, 한일합방 직전 충청남도 관찰사 등을 지냈다.

한일합방 이후에는 충청남도 도장관, 중추원 찬의를 거쳐 3.1운동 전후에는 사퇴했다가 다시 황해도지사로 복귀한 뒤 충청북도지사 때는 여승 추행 사건으로 대기발령됐다가 3년만에 사퇴했다. 이듬해 다시 황해도지사로 복귀한 뒤 사퇴하고 중추원 참의, 중추원 고문, 중추원 부의장 등을 지냈다.

1945년에는 일본에서 조선인 출신 학도병, 지원병이 많아서 어쩔수 없이 조선인 참정권을 허용해주자 일본 국회 상원격인 귀족원 의원의 조선인몫 의원에 당선되었다.

총독부 중추원 부의장 중에 작위 없이 부의장이 당선된 인물이기도 하다. 그래서 1944년 특별히 백작 작위를 받았다. 그래서 백작 영감이라고도 부른다.

일본 유학 생활[편집]

그는 1900년 관비장학생으로 일본에 다녀왔다.[3] 국비장학생으로 일본에 유학갔지만 일본 유학 중에 그는 정부에서 보낸 자객들한테 시달려야 했다.

갑신정변 때의 가담자들의 최후, 무리한 연좌제도, 일본을 거쳐 상하이로 망명한 김옥균을 자객을 보내 암살한 것과 암살당한 김옥균의 시체를 조선으로 부쳐서 다시 사지를 찢은 것을 보고는 조선에 대한 애정을 과감하게 버렸다.

한국 사회의 부패상과 게으름, 남 탓하기, 패거리 의식, 폐쇄성을 역겨워했다.

성실성[편집]

반민특위에 끌려가서도 무죄를 주장하며 꿋꿋하게 자기 소신을 밝혔다. 1900년대 초 일본 유학 때부터 반민특위에 체포되어 압수당할 때까지 매일 매일 일기를 썼다. 반민특위 조사관들과 검사들도 그의 일기를 보고 성실성 하나에는 감탄했다고.

기타[편집]

몰락한 중인 출신으로 향리였다가 몰락해서 가계가 불확실하다. 박중양의 자서전. 일기장을 빼앗기고 난 뒤에 쓴 자서전에 의하면 아버지는 양주군 주내면에서 남의 집 머슴노릇을 했다 한다.

젊어서부터 멋으로 지팡이를 짚고 다녔는데 그래서 별명은 박작데기 또는 박짝대기라 한다. 지팡이 끝을 흔들고 다니기도 했다. 대구 북구 오봉산이나 태평로 지역의 토박이 노인분들 중에는 박짝대기, 박작대기라고 하면 모르는 사람이 없다고 한다.

대구와 평안남도, 황해도에 서양식 병원과 학교를 유치하려고 노력했다. 가는 곳마다 단발령을 시행하기도 했다.

이승만이시영, 함태영을 사이비 애국자들이라고 비웃고 까다가 정신병원까지 끌려갔지만 꿋꿋이 버텼다고.

좌우 국뽕들이 보면 분개할 인물이지만 사회를 보는 시선 하나는 예리하였다.

엄청난 술고래였다. 맥주를 60병 정도 마시고도 취하지 않았다고

그의 조카의 본명은 박정웅인데 이름이 꼭 박정희의 창씨개명을 떠올린다.

글쎄. 역갤러의 조상님이자 역갤러 중에 가장 성공한 사람아닐까.

함께 보기[편집]


  1. 개화장이라는 막대기를 짚고 다녀서 박작대기가 됐다고도 하고 백작 작위를 받아서 백작댁이라 불러서 박작대기가 된 것이라는 설도 있다.
  2. 박중양의 케이스는 아주 독특한 케이스
  3. 오늘날의 국비 장학생과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