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데카이저

이동: 둘러보기, 검색

리그 오브 레전드의 46번째 챔피언 모데카이저[편집]

모데카이저, 금속의 주인
Mordekaiser,
The Master of Metal

기본 설명[편집]


“만물은 죽는다… 하지만 나만은 계속 살아간다.”

악의로 가득한 모데카이저는 그림자 군도에 출몰하는 악령 중에서도 가장 끔찍하고 흉악한 존재다. 어두운 의지와 사악한 마법의 힘으로 무수한 세월 진정한 죽음을 피해 온 모데카이저는 감히 자신에게 맞서는 자들에게 무시무시한 저주를 내린다. 이 저주를 받고 모데카이저의 손에 쓰러진 자들은, 그 영혼을 저주의 노예로 빼앗겨 또 다른 파괴의 도구가 되는 것이다.

한때는 그도 인간이었다. 먼 옛날, 데마시아나 녹서스가 건국되기도 전에 발로란 동쪽 왕국을 다스리던 왕이었다. 모데카이저는 무거운 철갑을 두르고 전장을 누비며 자신을 거스르는 자 모두를 마법 철퇴 ‘몰락의 밤’을 휘둘러 학살했다.

당연히 모데카이저를 두려워하는 자들만큼 증오하는 자들도 많았고, 이들은 마침내 힘을 합해 그의 통치에 종지부를 찍기로 했다. 유혈이 낭자했던 이 날의 전투 끝에 모데카이저는 적에게 둘러싸인 채, 산더미같이 쌓인 시체 위에서 운명을 맞이했다. 그런데 활과 칼과 창에 꿰뚫려 죽어가면서도 그는 웃으며 약속했다. 반드시 돌아와 복수하겠다고.

승리한 적들은 성대한 축하연을 벌인 후, 모데카이저의 시체를 거대한 장작더미 위에 올려 불을 붙였다. 그의 육신은 바짝 타서 뼈만 남았으나, 생전에 사용하던 갑주는 화염에 그슬렸을 뿐 멀쩡했다.

며칠이나 계속되었던 불길이 마침내 사그라지고 적들이 물러났을 때, 마술사 한 무리가 슬금슬금 다가오더니 타고 남은 재를 뒤져 모데카이저의 갑주와 유해를 은밀히 수습했다. 그리곤 달이 뜨지 않는 밤이 되자 유해를 룬이 새겨진 판 위에 올려놓고 사악한 마법 의식을 시작했다. 바로 망자를 되돌려 오는 흑마법이었다. 의식이 절정에 이르자 판 위에 그림자 같은 형태 하나가 맺히더니, 모데카이저의 유해 앞에 떠올랐다.

나타난 것은 순수한 어둠으로 이루어진 악령으로, 그 눈은 악의로 이글거렸다. 그러자 불에 그슬린 모데카이저의 군장이 강력한 자석에 이끌리기라도 한 것처럼 공중에 떠올라 악령의 형체를 감쌌다. 마술사들은 곧장 그들이 되살려낸 죽음의 군주 앞에 무릎을 꿇었다. 그자들은 이 일의 대가로 강력한 힘을 약속받은 바 있었지만, 그 힘을 어떤 형태로 받게 될지는 미처 몰랐다.

이로써 죽음 마법을 마음대로 다룰 수 있게 된 모데카이저는 충성에 대한 보답으로 이 마술사들을 모두 언데드로 만들었다. 그들은 끔찍한 리치가 되어, 삶과 죽음 사이의 틈새에서 영원히 모데카이저를 섬기게 되었다.

그 후 십 년에 걸쳐, 모데카이저는 자신을 거슬렀던 자들을 하나도 빠짐없이 살해했다. 그리고 죽인 자들에겐 영원히 노예가 되는 저주를 내려, 그 영혼이 영원히 자신의 의지를 벗어날 수 없도록 했다.

죽음의 군주로 등극한 모데카이저의 악몽 같은 통치는 수백 년 동안 계속되었다. 몇 번인가 그를 쓰러뜨렸다고 믿은 자들이 있었으나, 모데카이저는 번번이 되돌아왔다. 죽음을 부정하는 충실한 종, 리치들이 지닌 힘 덕분이었다.

모데카이저가 되살아나는 데 가장 중요한 열쇠는 자신의 유골이었기에, 세월이 흐를수록 유골을 안전하게 보관하는 데 집착한 것도 이상한 일은 아니었다. 그는 소중한 유골을 숨겨두기 위해 자신이 다스리는 제국의 중심부에 거대한 요새를 지었다. 이 웅장한 성채는 훗날 불멸의 요새라는 이름으로 알려지게 된다.

하지만 폭압적인 지배는 반란을 부르기 마련. 마침내 여러 부족이 동맹을 이뤄 용병들과 함께 진격해와 불멸의 요새를 포위했고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다. 그리고 공성전의 아수라장 속에서 정체 모를 도둑 하나가 이 강력한 요새의 물샐 틈 없는 경비를 뚫고 들어가 모데카이저의 두개골을 훔쳐냈다. 부활 의식을 치르려면 모든 뼈가 하나도 빠짐없이 필요했고, 모데카이저의 분노를 차마 감당할 수 없었던 겁먹은 리치들은 이 사건을 비밀에 부쳤다.

불멸의 요새를 둘러싼 연합군 병사들은 수도 없이 모데카이저 앞에 쓰러져 갔다. 성벽 앞에는 산처럼 시체가 쌓였으나, 연합군은 수적 우위를 바탕으로 끊임없이 밀어붙여 마침내 요새를 함락시켰다. 모데카이저는 철퇴를 빼앗기고 사슬로 결박되었다. 하지만 그는 암흑 속에서 태연하게 웃었다. 지금까지 늘 그랬던 것처럼 부활해 돌아올 것이라 믿었던 것이다. 모데카이저를 묶은 사슬은 거대한 바실리스크들에게 이어져 있었고, 처형수의 구령과 함께 짐승들은 그를 처참하게 처형했다.

모데카이저의 두개골이 향한 곳은 바다 건너 안개로 뒤덮인 전설의 섬, 축복의 빛 군도였다. 군도를 지키는 현자들은 모데카이저와 그의 약점에 대해 알고 있었다. 바로 이 현자들이 모데카이저라는 사악한 존재를 없애기 위해 두개골을 훔쳐내, 마법의 자물쇠와 상급 와드로 경비되는 지하 창고에 봉인했던 것이다. 모데카이저의 종들은 잃어버린 두개골을 찾아 발로란 구석구석을 이 잡듯 뒤졌으나 두개골의 행방을 찾을 수는 없었다. 그렇게 모데카이저의 지배는 정말로 끝난 듯 보였다.

또다시 셀 수 없는 세월이 흐른 어느 날, 축복의 빛 군도에 대격변이 일어났다. 슬픔과 광기로 제정신을 잃은 어느 왕이 시전한 주문 때문에 온 섬이 암흑에 빠져 버린 것이다. 축복받은 마법의 땅은 그림자 군도라는 언데드의 영지로 돌변해버렸다. 모데카이저의 두개골이 봉인된 창고도 이때의 폭발로 산산이 부서졌다.

불에 이끌리는 불나방처럼, 모데카이저를 섬기는 리치들은 그림자 군도로 몰려들었다. 그들은 모데카이저의 나머지 유골을 들고 왔고, 마침내 폐허에서 두개골을 파내 다시 한 번 죽음의 군주를 세상에 불러내는 데 성공했다.

모데카이저는 그림자 군도에 다시 한 번 자신의 제국을 세우고, 늘어만 가는 죽은 자들의 무리를 복속시켰다. 그는 새로 나타난 언데드들을 열등한 족속이라 여겨 경멸했다. 모데카이저 자신은 자유의지로 자신의 길을 선택한 반면, 이들은 그저 길 잃은 영혼들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들에게도 쓸모는 있었다. 앞으로 벌어질 전쟁에서 말단 병사들의 수를 채울 수 있을 테니까.

모데카이저의 힘은 너무나 강력해 다른 하급 원혼들과는 달리 검은 안개에 얽매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가 적어도 지금 그림자 군도에 머물며 힘을 키우고 있는 것은 검은 안개의 불길한 기운이 그를 강화해주기 때문이다.

서서히 힘을 키우며 유골함의 보안을 강화하던 모데카이저는 이제 바다 너머 발로란 쪽으로 시선을 돌렸다. 그리고 자신이 없는 동안 새롭게 태어난 제국과 문명들을 정복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그가 특히 각별히 관심을 쏟는 곳은 새로 태어난 녹서스라는 제국의 수도가 된 불멸의 요새다.

곧 새로운 암흑의 시대가 열리리라.

챔피언 능력치[편집]

구분 기본 능력치 레벨당 획득 능력치 최종 능력치
대미지 55.2 +3.5 114.7
공격속도 0.694 +0.03 1.048
체력 501 +80 1861
보호막[1] 120 +30 630
이동속도 340 0 340
물리방어 18.5 +3.5 78
마법방어 31.25 +1.25 52.5
체력재생 8 +0.55 17.35
사정거리 125 0 125

설명[편집]

모데카이저는 리그 오브 레전드의 챔피언이며, 튼튼한 종이갑옷을 입은 거한이다. 모데카이저는 브루저 수준의 맞다이 능력을 가졌으며 보통은 미드로 가는 ap 지속딜링 메이지이다. 스킬은 일정량의 체력을 소모하며, 스킬로 입힌 데미지의 35%를 쉴드로 전환한다. 모든 스킬이 광역 데미지를 입히며 때릴때마다 쉴드가 뭉텅뭉텅 차오르므로 조심해야 한다. 쉴드에 대한 패널티인지 단단해 보이는 외양새와 달리 HP와 방어력은 메이지나 암살자 수준으로 낮다. 보호막 덕에 그들보다 잘 죽지는 않지만.
모데카이저의 궁극기 무덤의 자식들은 한 대상에게 최대체력에서 일정 수치만큼의 피해를 입히고 그 양의 일부분을 흡혈하는 스킬이다. 처음에 절반이 들어가고 10초간 절반만큼의 도트데미지를 입힌다. 궁극기가 걸렸을때 걸린 적을 처치하면 적 챔피언을 조종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모데카이저는 원거리 딜러나 AD 근접캐리를 상대로 활약할 수 있다.
또한 모데카이저는 롤 내에서 이동기와 CC기가 유일하게 존재하지 않는 챔피언이었다. 이동기가 없는 챔피언은 카서스, 모르가나 등이 있고, CC기가 없는 챔피언은 마스터 이, 이즈리얼, 니달리 등이 있으나 이동기와 CC기 둘 다 없는 챔프는 모데카이저 하나 뿐이었다. 이때문에 모데는 뚜벅이의 대명사쯤으로 각인이 되었다. 5.4 패치로 W에 이동속도 증가 효과가 붙게되어 이제는 이동기가 있다고 할 수는 있으나, 비슷하게 뚜벅이라고 불리는 가렌이나 볼리베어의 이동속도 증가 효과와 비교해도 아주 구리다. 그러한 이유로 정글러와 갱킹에 미친듯이 취약하기에 라인이 밀리면 포탑이 자기팀 미니언을 때리든 말든 멀뚱멀뚱 서있어야 된다 카더라.

  • 궁극기에 걸렸을 때

무조건 10초간 버텨라. 궁극기에 걸렸을때 계속해서 싸울 수 있다고 자부하다가 모데카이저 폭딜맞고 모데 펜타킬 주기 싫으면 버텨라.

이름인 '모데카이저' 는 살인이라는 뜻의 독일어 'morde' 와 황제라는 뜻의 'kaiser'를 합친 말이다. 결국 살인의 황제라는, 중2병스러운 꽤나 멋진 이름이 되는데 유저들은 아무도 신경쓰지 않는다. 오히려 살인의 황제가 살인을 당하는데 신경을 쓸리가 있나

Mordekaiser es numero uno[편집]


위의 영상은 브라질리언 모데카이저 플레이어가 녹턴에게 알 수 없는 외계어 같은 영어를 퍼붓고 가더니 티모의 버섯을 밟자마자 자기 맘대로 적 챔피언들을 마구 썰어버리는 내용의 병맛영상이다. 사실 이 영상에서 모데카이저가 퍼붓는 외계어는 여기서 유래된 것인데, 한 브라질리언이 최강 5vs5 챔피언이랍시고 적어놓은 리스트가 꼴픽에다가 고인급 챔피언도 포함되어 있었고 사용하는 영어도 괴상하기 그지없어서 그곳은 성지가 되었다 카더라. 이하는 그 괴상한 영어의 일부.

gibe mony please
I repot you
Mordekaiser es numero uno

그리고 또한 위 영상이 화제를 얻으면서 Huehuehue[2]라는 괴상한 웃음소리가 모데카이저의 트레이드 마크가 되었다.
이 영상의 다른 챔피언 버전에서도 모데카이저가 등장하는데 사망시 I repot you 라는 단말마를 외치고 사망한다.


  1. 모데카이저는 마나를 소비하지 않으며 마나창에 쉴드가 표기되어 있다. 보호막에 대해서는 후술.
  2. 휴휴휴 가 아니라 후에후에후에로 읽어야 된다 카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