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성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Fr.Maximilian Kolbe 1939.jpg
사제, 순교자
출생 1894년 1월 8일, 폴란드 즈둔스카 볼라(Zduńska Wola)
사망 1941년 8월 14일 (47세), 폴란드 아우슈비츠 수용소
교파 가톨릭
시복 1971년 10월 17일, 교황 바오로 6세
시성 1982년 10월 10일,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매장지 화장됨.
축일 8월 14일
수호 저널리스트, 정치범, 아마추어 무선, 약물중독자, 가족, 낙태근절

성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라틴어: Sanctus Maximilianus Maria Kolbe, 폴란드어: Święty Maksymilian Maria Kolbe 1894년 1월 8일~1941년 8월 14일)는 폴란드 콘벤투알 프란치스코회의 수도사제이다.

본명은 라이문트 콜베(Rajmund Kolbe)이며 라이문트는 세례명이다.


유난히 성모 마리아에 대한 신심이 강했던 그는 반 교회주의자들에게 대항해 성모 기사회'라는 성모 신심단체를 설립했다. 그는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를 피해 온 유대인 2천명을 포함한 난민들에게 수도원을 은신처로 제공해 주다 1941년 2월 17일 게슈타포에게 체포되었고 1941년 5월 28일 죄수번호 16670을 받고 아우슈비츠로 이송된다.

아우슈비츠에서 그는 폴란드군 중사 프란치셰크 가요브니첵(폴란드어: Franciszek Gajowniczek)을 대신해 스스로 죽음을 선택했다. 음식과 물도 없이 지하감옥에 갇혀 2~3주를 버티던 그는 1941년 8월 14일 사망한다.

생애[편집]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성인은 1894년 1월 8일 폴란드에서 태어났다. 콜베 성인은 1907년 꼰벤뚜알 프란치스코회 소신학교에 입학 해 1910년 견습 수사가 되었고 1911년에 막시밀리아노 라는 수도명을 받았다.

콜베 성인은 1912년 로마 대학으로 유학을 가 철학,신학,수학,물리학을 공부해 1915년 로마 대학에서 물리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콜베 성인은 로마에서 유학생으로 지내는 동안 로마에서 많은 사람들이 교황을 비난하며 반 교황 시위를 벌이는것을 목격하고 이렇게 기록했다

'프리메이슨이 더욱 대담해지고 난폭해져서 루치펠이 성 미카엘을 짓밟는 풍자화를 조르다노 브루노를 상징하는 검은 바탕에 그린 깃발을 바티칸의 창문 앞에까지 휘날렸으며, 교황 성하를 치욕적으로 모욕하는 무수한 선전문을 사람들에게 배포하였다.'

콜베 성인은 이에 대항해 1917년 성모 기사회를 조직해 라디오 방송, 교리문답과 짧은 기도 소책자, 23만 부수의 일간지, 백만 부수가 넘는 월간지를 출간했으며 회원들에게 날마다 다음과 같은 화살기도를 바치도록 했다.

"오! 원죄 없이 잉태되신 마리아님! 어머니께 도움을 청하는 저희와 어머니의 도움을 외면하는 이들, 특별히 교회를 적대시하는 이들과 어머니께 맡겨진 모든 이들을 위하여 빌어주소서. 아멘.”

콜베 성인은 1918년 사제 서품을 받았다. 사제 서품을 받은 콜베 성인은 1919년 폴란드의 니에포칼라누프로 돌아와 사제로 활동했다. 1927년에는 '원죄 없으신 성모의 마을'(니에포칼라누프) 수도원을 설립하고 정식 인가를 받아 라디오 방송과 일간지를 출간하는 등 언론인으로도 활동했다.

콜베 성인은 1929년 아시아로 선교를 하러 갔다. 1930년 일본 나가사키에 도착해 그곳에서도 출판물을 발행했으며 나가사키의 '원죄 없으신 성모의 마을'을 설립하는 등 선교 활동을 하다 1936년 폴란드의 '원죄 없으신 성모의 마을' 수도원으로 돌아와 그곳의 원장으로 선출되었다.

그로부터 3년 후 나치가 폴란드를 침공했다. 1939년 9월 나치는 콜베 성인과 수도사들을 암티스 수용소와 오스체슬로 수용소에 억류했다가 석방했다.

아우슈비츠로[편집]

유대인을 숨겨주면 사형 당한다고 주민들에게 공지하는 폴란드 나치 총독부

콜베 성인은 1939년 나치의 폴란드 침공으로 발생한 난민 3000명[1]을 '원죄 없으신 성모의 마을' 수도원에 숨겨줬다. 결국 1941년 2월 17일 나치 게슈타포가 수도원으로 들이닥치고 콜베 신부와 '원죄 없으신 성모의 마을' 수도원의 수도사 네명을 파비악 형무소로 체포해갔다. 당시 콜베 성인이 체포된 이유는 그가 나치의 학살 대상인 유대인을 숨겨줬기 때문이다.



콜베 성인은 1941년 5월 28일 아우슈비츠로 이감되었다. 죄수번호는 16670.


1941년 6월 15일 콜베 성인은 어머니께 보내는 마지막 편지를 써 보냈다.

직접 번역해서 의역 있음. 오류가 다수 있을수 있으니 틀린건 고쳐주길 바람. 원문은 http://auschwitz.dk/Kolbe.htm 에서 '사랑하는 어머니께, 저는 오월의 마지막날에 아우슈비츠 수용소로 이감되었습니다. 제 생각으론 모든것이 괜찮은것 같습니다. 저는 지금 평온합니다. 선하신 하느님께서는 어느 곳이든지 계시며 또한 모든것들에게 사랑을 베풀어 주시기 때문입니다.

제가 언제까지 이곳에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니 저에 대한 다른 소식을 접하기 전에는 어머니께선 제게 편지를 쓰시지 않으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따뜻한 인사와 입맞춤을,


애정을 담아 라이문트가.

고난[편집]

콜베 성인은 아우슈비츠에서 많은 고난을 겪었다. 한 SS 장교는[2]가장 무거운 나무판자를 콜베 성인의 등에 올리고 뛰라고 명령한 후 성인이 넘어지자 성인의 배와 얼굴을 걷어찼으며, 그의 부하들에게 콜베 성인에게 채찍질 50번을 하라고 명령했다. 콜베 성인이 의식을 잃자 나치는 콜베 성인을 진창 속에 던져 성인이 죽게 놔뒀으나 다행히 콜베 성인의 동료 수도사들이 성인을 구출했고 아우슈비츠 내 병원으로 이송되었고 얼마 후 건강이 회복되어 14A 구역으로 이감되었다.

희생[편집]

1941년 7월 아우슈비츠 수용소의 14A 구역에서 탈주자가 발생했다. 아우슈비츠의 지휘관인 SS 중위 칼 프리취는 14A 구역에 수용된 10명을 뽑아 지하 감옥에 수감하고 아사형으로 처형할것을 명령했다. 그 10명 중 프란치세크 가요브니첵(Franciszek Gajowniczek)라는 폴란드군 중사가 '내 불쌍한 아내! 내 불쌍한 아이들! 내 가족은 어떻게 될까?' 라고 울부짖자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성인이 칼 프리취에게 다가가 말했다.

'나는 폴란드의 가톨릭 사제입니다. 나는 늙었고 저 사람에겐 부인과 아이들이 있으니 내가 저 사람을 대신해 가겠습니다.'

칼 프리취는 이를 승인하였고 콜베 성인은 9명의 죄수들과 지하 감옥에 갇혔다. 콜베 성인은 2주동안 물도 음식도 없이 다른 죄수들을 위해 기도하고 성가를 부르면서 버티다 8월 14일 독극물 주사를 맞고 살해되었다. 당시 감옥을 보러 오던 통역 브루노 보루고비츠는 죽기 전 이렇게 증언했다.

브루노 보르고비츠(Bruno Borgowiec)의 증언. 직접 번역한거라 의역과 오류가 있을수 있음. '2주가 지났는데 다른 사람들은 모두 죽고 콜베 신부만 유일하게 살아있었습니다. 나치는 너무 오래 걸린다고 생각습니다. 지하 감옥에서 죽여야 할 사람이 더 필요했던거죠. 그래서 어느날 그들은 수용소 내 병원 구역에서 일하는 범죄자 보크를 불러 페놀을 주사하게 했습니다.

콜베 신부는 기도하면서 사형 집행자에게 스스로 팔을 뻗었습니다. 저는 그걸 도저히 볼 수 없어서 해야 할 일이 있다고 핑계를 대고 나왔습니다. SS 병사와 사형 집행자가 나온 후 저는 지하 감옥으로 내려갔습니다. 콜베 신부는 벽에 기대앉아서 눈을 뜬 상태로 머리를 옆으로 기울이고 있었습니다. 그의 얼굴은 평온하고 빛나고 있었습니다.

시복, 시성[편집]

1971년 10월 10일 교황 바오로 6세에 의해 시복되었고 1982년 요한 바오로 2세에 의해 시성되었으며 콜베 성인이 목숨을 바쳐 구해준 프란치셰크 가요브니첵도 시복, 시성식에 참여했다.

여담[편집]

  • 시성된 성인 중 유일하게 아마추어 무선 통신 자격증이 있는 성인이다. 콜 사인은 SP3RN.
  • 어릴때 성모 마리아가 콜베 성인에게 나타난적이 있다고 한다. 흰색과 붉은색 왕관을 들고 와서 흰색은 순결을 뜻하고 붉은색은 순교를 뜻한다고 하자 콜베 성인은 둘 다 달라고좋은 욕심이다 말하자 사라졌다고. 콜베 성인의 순교 후 그의 어머니가 동료 수도사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밝혀졌다.
  • 1930년 일본으로 선교활동을 하러갈때 한국에 잠깐 들린적이 있다, 그것도 부산에.
  • "…한국을 가로지르며 한 여행은 너무나 굉장해서 모두 이것을 곰곰히 생각하는데 지칠 줄 몰랐다. 한국에서 마지막으로 멈춘 부산에서 우리는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우리는 기차에서 내린 후 배를 타려면 4시간 정도의 여유가 있는 것을 이용해 미사를 드리고 싶었다. 한 경찰관으로부터 그 도시엔 여섯 개의 개신교 교회가 있다는 것과 성당은 한국을 통틀어 세 개쯤 될까 말까 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을 뿐이다! 언제쯤 성모께서 이처럼 아름다운 나라에 당신 아드님의 나라를 세우실까?"
  • 프란치셰크 가요브니첵은 1995년 94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안타깝게도 그의 아들은 폭격으로 사망했다고 하며 그의 아내는 무사히 생존했다.


참고 자료[편집]

주석[편집]

  1. 그 중 2000명은 유대인이었다.
  2. 출처에 따라 범죄자로 바뀌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