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한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대한
출생 1947년
대한민국 경상북도 예천군
사망 2004년 8월 31일 (57세)
대한민국 경상남도 진주시
국적 경상민국 경상민국
직업 무직[1]

디시위키에서 고소한다고 난리남 문서 날리셈

대한민국 3대 쉐프[편집]


야갤에서 인정하는 아래의 대한민국 3대 쉐프 중 최고의 실력을 지녔다고 한다. 어째 모두 이름끝에 "ㅎ"과 "ㄴ"받침이 들어간다.


진실은[편집]

사실 김대한은 대한민국의 범죄인으로 대구 지하철 참사를 일으킨 장본인이다.
범행으로 부터 2년 전인 2001년경 그는 급작스럽게 뇌졸중 증세로 지적 장애 2급 판전을 받고 범행 전까지 일없는 백수신세로 지냈었다.그러다 2003년 2월 18일 오전 9시 53분 경 그는 들고 있던 페트병에 담긴 휘발유를 객실 전체에 부어버린 뒤 불을 붙였고, 객차 내부의 재질이 가연성 재질(불에 타는 재질)로 이루어진 그 당시로서 객실 내에 옮겨붙은 불은 이내 빠르게 번져나갔고, 그가 타고 있던 1079 편성은 이내 화재로 몇 량이 전소되었으며, 때마침 열차가 정차해 있던 중앙로역의 반대편 승강장에 1080편성이 들어오고 승강장 내에 화재가 났음을 감지하고 당시 1080편성을 운행하던 기관사는 열차의 운행에 필요한 마스콘 키를 뽑아버린채 도주하였다.이것이 무려 192명이라는 사망자를 속출하게 만든 가장 큰 원인이었다.[4]

병원치료를 받는 김대한



사건 직후 김대한은 중앙로역을 빠져나와 병원으로 이송되어 치료를 받고 있었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도중 경찰에 체포되었다.


검찰은 2003년 7월 23일에 열린 결심 공판에서 김대한에게 현존전차방화치사죄 등을 적용해 사형을 구형했지만 대구지방법원 제11형사부는 2003년 8월 6일에 열린 1심 선고 공판에서 범행 당시 심신 장애는 없었으나 범행 당시의 정신 상태 등을 감안하면 온전한 정신 상태에서 일으킨 범행이라고 보기 어려운 점, 피고인이 직접 방화한 1079호 열차에서는 인명피해가 그다지 없었던 점(1080호 열차의 진입으로 사고가 크게 확산됨), 피고인이 사상 초유의 대량 사상자를 내고 온 국민을 경악케 했지만 재판 과정에서 계속 죽고 싶다는 말을 하는 등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있다는 점 등을 감안해 그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이후 김대한은 경상남도 진주교도소에 수감되었고, 사건이 발생한 지 1년이 좀 더 지난 2004년 8월 31일 지병악화 및 그로 인한 호흡곤란 증세를 보였고 결국 사망하였다.

조작설[편집]

대구지하철 범인이 2급 판정 장애인인 김대한이라는 건 조작이라는 논란이 있다.[5] 실제로 김대한은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했고 오른쪽 상, 하반신 불편으로 지체장애 2급 판정을 받기까지 했다. 그리고 7500원어치 휘발유를 페트병에 담아 200명이 나오는 사상자가 발생하는 건 말도 안 된다고 분명 북한 특수부대가 테러 한 것이라고 다른 한 쪽은 주장한다.[6]


같이 보기[편집]



  1. 뇌졸중이 발병한 2001년 이전에는 일용직에 종사하였다고 한다.
  2. 흉노족 대구 통구이 전문. 그러나 진실은 통구이 요리가 아니라 노릇노릇하게 질식시키는 훈제고기가 전문이라고 한다.
  3. 그가 홍어로 만드는 요리는 '피떡갈비' 라고 부른다. 탱크 캐터필러로 찍어내어 그 맛이 특별하다고 한다.
  4. 살인자 위키에도 그에 대한 정보가 있다.
  5. http://blog.naver.com/tank0104/memo/80203107227?from=memoPostView
  6. http://blog.naver.com/tank0104/memo/80203637226?from=memoPost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