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 둘러보기, 검색

리을과 여린히읗(옛히읗)

종성에만 쓰일 수 있다. 즉 밭침전용 낱자. 종성 ㄷ 이랑 같은 발음이다.

용례[편집]

옛날에 종성에서 ㄷ([t])발음이 낫던 한자음이 ㄹ([l])로 변형됬는데 이걸 한자음에서는 ㄹ밭침이 종성으로 오면 안되는 법칙때문에 ㅭ로 했다고 한다. 동국정운에서 ㄹ에서 여린히읗을 덧대어 내파음으로 만드는 이영보래(以影補來)를 만들었다. 물론 후에 여린히읗이 사라지면서 헛된 노력이 되고 말았으나 그 흔적은 한자음의 종성인 ㄹ인 한자에 후행하는 예사소리 중 치경음(ㄷ, ㅅ, ㅈ)만이 된소리로 바뀌는 현상에서 찾아볼 수 있다.